•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Contact Us
  • 게시판


    자료실
    HOME> 게시판 > 자료실
    제목
    <뉴시스2019.7.26>디지털성범죄 10년간 11배 증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8-08

    조회

    108
     
    내용

    디지털성범죄 10년간 11배↑…서울시, 피해자 의료·소송지원

    2008년 585건에서 2017년 6615건으로 급증 ´서울형 플랫폼´ 구축한다…피해자 특성 고려 
    인식개선 교육·홍보, 시민 모니터링·캠페인도

    【서울=뉴시스】윤슬기 기자 = 서울시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디지털 성범죄를 예방하고 피해자 특성에 맞는 지원체계 구축에 나섰다.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디지털 성범죄 피해는 2008년 585건에서 2017년 6615건으로 10년간 총 11배 증가했다. 성폭력 범죄의 24%를 차지한 것으로 분석됐다.

    시는 디지털 성범죄를 예방하고 피해자의 특성을 고려한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디지털 성범죄 ´서울형 플랫폼´을 구축한다. 온·오프라인 안심환경 조성, 피해자 지원체계 구축 등의 방식이 적용된다.

    시는 디지털 성범죄 인식개선 교육을 통해 오프라인 안심환경을 조성한다.

    시는 강사단을 양성해 초등학교와 중학교에서 디지털 성범죄 예방교육을 진행한다. 또 초등학교 고학년(4~6학년)과 중학교 1학년 총 200학급을 대상으로 청소년이 참여하는 디지털 성폭력 예방교육 매뉴얼을 개발한다.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는 ´찾아가는 디지털 성폭력 예방교육´도 운영한다. 

    시는 디지털 성범죄 고(高) 위험군 청소년을 대상으로 상담과 재가해도 방지한다. 개별상담과 프로그램 등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서다.

    디지털 성범죄 인식개선을 위한 시민 참여 회의와 홍보가 추진된다.

    시 관계자는 "다양한 시민,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통해 디지털 성범죄 정책 제안 등을 공모한다"며 "디지털 성범죄 예방 홍보영상 제작과 홍보를 통해 시민 인식개선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온라인에서도 디지털 성범죄 안심환경이 조성된다.

    시는 다음달부터 12월까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불법촬영물 시민 모니터링단을 모집한다. 시민과 함께 만드는 ´클린 디지털 시민회의´도 열고 디지털 성범죄 관련 정책방향을 제시하고 우수 정책을 선발한다.  

    디지털 성범죄 확산에 따른 시민 인식개선이 중요한 만큼 시민참여 캠페인도 진행된다.

    시는 디지털 성범죄 예방 홍보영상 제작과 서울시 주요 매체를 활용해 홍보할 예정이다. 디지털 성범죄 예방 홍보대사를 선정해 영상을 제작한다. 홍보는 옥외전광판, 지하철 역사 포스터 게시판, 승강장 벽면, 구두 가판대 등을 활용해 실시된다.

    시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의 특성을 고려한 지원체계도 마련한다.

    시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상담´과 4개 권역별 경찰서 상담원 연계를 통해 피해자 수사를 지원한다. 긴급 구호가 필요한 피해자에게는 찾아가는 상담과 일대일 동행 연계가 진행된다.  

    디지털 성범죄 트라우마 상담 심리치료와 법률지원 연계 또한 추진된다. 시는 상담 코디네이터 연계를 통한 심리치료, 법률 소송비용 지원 등 사후관리에 힘쓴다.

    시 관계자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의 요구에 부응하지 못하는 지원체계가 문제다. 특히 경찰수사, 삭제지원, 법률지원, 심리치료 등을 원스톱으로 연계하는 체계가 부족하다"며 "피해자 특성을 고려한 지원을 위해 ´서울형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yoonseul@newsis.com